Entries by 최진희

[Press Release] Is Unemployment Better than Low Wage?

This article by Prof. Youngsun Kwon was covered in the opinions section of the DIGITALTIMES.

20161122_124958

원본링크 바로가기

 

우리 경제사에서 짚신산업이 사라졌고, 타자수와 교환수가 사라졌다. 인력거와 전차도 사라졌다. 이러한 직업의 부침과 상관없이 인류역사와 함께 생존한 끈질긴 직업을 하나 고르라면 바로 이발사를 들 수 있다. 그러나 그 오랜 기간을 생존해 온 이발소도 우리 사회에서 점차 사라져 가고 있다.

경제학 교과서에 등장하는 질문의 하나가 바로 ‘이발사가 하루 깎을 수 있는 머리 수는 정해져 있는데 어떻게 그 직업은 오랜 세월 동안 생존할 수 있었는가?’ 이다. 이발사의 생산성이 높아질 수 없는 상황에서 이발사가 생활에 필요한 임금을 벌기 위해서는 결국 이발 요금이 물가상승에 따라 상승해 왔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발사가 이발사로서 살아가기 위해서는 가족의 생계에 필요한 소득을 벌 수 있어야 하고, 하루 깎을 수 있는 머릿수가 제한되어 있기 때문에 요금이 상승해야만 한다는 것이다.

그러면 ‘이발요금은 어떻게 상승해 올 수 있었을까?’라는 질문에 직면하게 된다. 아주 옛날에는 어땠는지 모르나, 과거 40여 년간 이발사의 소득을 보장하기 위해 이발요금을 정부가 규제한 적은 없었던 것 같다. 그렇다면 이발요금은 시장에서 자연스럽게 수요공급의 변화과정에서 상승해 왔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발사는 같은 시간 일하고도 더 많은 소득을 벌 수 있는 직장을 찾을 수 있으면 직장을 옮긴다. 우리나라의 경제성장 과정에서 제조업에서 인력수요가 늘면서 아마도 많은 이발사가 직업을 바꾸었을 것이다. 이발수요는 변화가 없는데 이발소가 줄어들면 자연히 이발요금은 상승한다. 이발사가 직장을 바꿀 유인을 갖지 않을 수준까지 상승한다. 다른 산업의 성장이 이발 산업의 요금인상을 유발한 것이다. 바로 낙수효과다. 어느 지역에 기업이 들어오면 그 지역 임금과 물가가 상승하고, 기업이 나가면 임금과 물가가 하락하는 낙수효과이다. 많은 정치인과 언론이 우리나라 대기업의 낙수효과가 없다고 하나 조선업 침체로 고통을 겪는 마산경제가, 자동차생산시설 철수 이후 무너진 군산경제가 바로 평소에는 보이지 않던 낙수효과의 크기를 극명하게 보여주고 있다.

수요가 계속해서 뒷받침이 되었으면 이발소의 숫자가 지금처럼 줄어들지 않았을 것이다. 우리나라 인구가 과거 40여 년간 증가해 왔으니 절대 이발 수요는 증가했으나 미용실이라는 대체 서비스업이 남성이발 시장을 잠식하면서 이발소 이용이 급감했고, 또한 대체 일자리가 생기면서 직업을 바꾼 이발사가 늘면서 이발소 산업은 쇠퇴의 길로 들어선 것이다. 이 과정에서 생계의 어려움을 겪는 이발사를 보호하기 위해 만약 정부가 최저요금제를 도입했으면 이발 산업을 보호할 수 있었을까? 수요가 줄어드는 상황에서 요금을 높이면 이발소만 더욱 빨리 사라지게 된다. 경제가 침체기인데 최저임금을 높이면 일자리만 더욱 빠르게 줄어든다. 바로 현재 우리의 경제상황이다.

최저임금 인상이 운 좋게 직장을 유지한 사람에게는 도움이 될 수 있으나 일자리가 줄어들면서 직장을 잃은 사람에게는 최악이 된다. 낮은 임금에 일을 하고 싶어도 할 수 없게 강제되면서 제도적으로 일자리에서 퇴출된 것이다. 낮은 임금을 받는 것보다 직업 없는 것이 좋은 것인가? 이는 개인이 선택할 문제이지 정부가 최저임금제도를 통해 강제할 사항은 아니다. 최저임금인상은 함께 잘 사는 세상을 만드는 것이 아니고 저소득층 중에서 일부 운 좋게 일자리를 잃지 않은 사람만 잘 살자는 정책이다. 임금과 소득 인상은 경제 활성화를 통해서 신산업의 성장을 통해서 달성할 수 있지, 규제를 통해 달성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Press Release] How Technology Became Famous

This article by Professor Yoon was covered in the opinions section of MBN.

윤태성 교수

원본링크 바로가기

4차 산업혁명이라 해서 많은 기술이 소개되고 있다. 매일 어딘가의 미디어에 기술이 소개되고 어딘가에서는 기술 워크숍이 열린다. 인류가 이렇게 많은 기술을 마주한 적이 있었던가 싶을 정도로 우리 주변에 기술이 넘쳐난다. 기술 중에는 특별히 유명한 기술이 있다.

요즘 가장 유명한 기술이라면 단연 인공지능이다. 자율주행과 블록체인도 유명하다. 이에 비해 스마트팩토리에 필요한 자동 수송 로봇이나 센서는 별로 유명하지 않다. 어느 시대에나 유명하지 않은 기술이 훨씬 더 많다. 어떤 기술이 유명해지려면 `사건×사상×사람`의 조건을 충족해야 한다. 충족은 더하기가 아니라 곱하기다. 어느 한 요소라도 제로가 되면 전체는 제로가 된다. 사건이란 이벤트나 사고처럼 어느 날 갑자기 세상에 나타난 화제를 뜻한다.

인공지능을 예로 들자면, 알파고와 이세돌의 대국은 구글이 의도적으로 조직한 이벤트다. 사상이란 기술이 세상에 던지는 질문을 뜻한다. 인공지능 소프트웨어인 알파고는 과연 천재 이세돌의 지식을 뛰어넘을 수 있을까라는 질문은 심각하다. 사람이란 생활감이나 당사자 의식을 뜻한다. 바둑이라면 누구나 알고 있고 바둑을 즐기는 사람도 많다. 인공지능이 내 생활에 직접 영향을 끼친다고 생각하면 당사자 의식이 생기고 자연히 입소문이 늘어난다. 소문이 소문을 낳으면서 인공지능은 가장 유명한 기술이 되었다.

자율주행 역시 유명한 기술이다. 자율주행차가 사람을 다치게 하는 인신사고는 가끔 생기는 우연한 사고다. 이런 사고가 생길 때마다 자율주행차의 인신사고는 누가 책임을 지는가라는 질문이 등장한다. 많은 사람에게 심각한 주제다. 자동차는 일상생활에 없어서는 안 되는 도구이기 때문에 누구나 당사자가 된다. 기술이 던지는 질문에 대해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이는 곧 자율주행 기술을 유명하게 만드는 토양이 되었다.

블록체인도 마찬가지다. 비트코인을 선두로 가상화폐 가격이 급격히 상승하는 사건을 많은 미디어에서 주요한 기사로 다뤘다. 일확천금의 기회가 있다는 기사에 투자가만이 아니라 일반인도 주목했다. 가상화폐는 기존 화폐제도를 대체할 수 있을까라는 질문이 나오고 다양한 배경의 논객이 나름의 논리를 주장했다. 돈에 관한 주제인 만큼 많은 사람이 관심을 가지고 소문을 퍼 나르고 스스로 소문을 만들었다. 가상화폐 열풍 속에 블록체인은 유명한 기술이 되었다.

어떤 기술이 아무리 유명해져도 이를 유지하는 데는 한계가 있다. 한때 우리나라에서 가장 유명했던 기술은 생명복제 기술이다. 어느 날 복제한 양이 나오고 이어서 복제한 개가 등장하는 사건이 일어났다. 생명복제가 윤리적인가라는 질문이 나오고 많은 사람은 당사자 의식을 가지고 기술을 바라봤다. 그러다 사건이 줄어들고 당사자 의식이 희박해지면서 기술은 점점 잊혀 갔다. 생명복제에 관한 사상은 여전히 심각한 질문을 던지고 있으나 이것 하나만으로는 기술이 유명해지기 어렵다. 사건, 사상, 사람의 세 요소를 동시에 충족해야 하기 때문이다.

유명한 기술이 반드시 중요한 기술이라는 의미는 아니다. 하지만 기술이 유명해지면 그 기술을 보유한 회사에는 반드시 이익이 생긴다. 첫째, 해당 기술을 이용한 상품을 개발하고 판매하면 고객이 금방 알아채기 때문에 판매가 수월하다. 둘째, 기술 자체가 상품이 되어 새로운 사업모델을 만들 수 있다. 셋째, 기술 기업이라는 이미지가 주가 상승으로 이어져 기업 가치가 높아진다. 그러므로 기술을 보유한 회사라면 반드시 자신의 기술을 유명하게 만들어야 한다.

수많은 회사가 수많은 기술을 보유하고 있음에도 널리 알려진 유명한 기술은 보기 드물다. 제조업이든 서비스업이든 우리 회사가 이 세상에서 가장 먼저 시도하는 기술이 있다면 이게 바로 첨단기술이다. 첨단기술인 만큼 아무도 우리 기술을 몰라준다. 기술을 개발하려는 노력도 중요하지만 개발한 기술을 유명하게 만들려는 노력 역시 빠뜨리면 안 된다.

[Press Release] What is Preventing Innovation

This article by Professor Yoon was covered in the opinions section of MBN.

윤태성 교수

원본링크 바로가기

혁신이 필요하다는 주장에 반대하는 사람이 있을까. 누구나 다 혁신을 주장한다. 성장을 위해 혁신이 필요하고, 생존을 위해 혁신이 불가피하다고 설명한다. 그렇지만 혁신은 쉽게 일어나지 않는다. 우리 모두 혁신을 원하는데 왜 혁신은 쉽게 일어나지 않을까. 도대체 무엇이 혁신을 막는가. 혁신을 막는 요인은 내 탓과 남 탓으로 구분할 수 있다.

먼저 남 탓. 아주 알기 쉽고 내세우기 편한 요인인데, 특히 리더의 탓이 크다고 생각한다. 조금이라도 힘이 있는 사람은 모두 낡은 사고방식을 가지고 있으며 기득권을 지키려 안간힘을 쓴다. 이런 사람에게 아무리 혁신을 이야기해봐야 알아듣지 못한다. 불행하게도 지금 내 앞에 있는 리더에게는 미래를 내다보는 통찰력이 없으며 열정도 없다. 리더는 그릇된 선입관을 가지고 있어 혁신을 이해하지 못한다. 넓고 멀리 보는 눈이 없으며 당장 눈앞에 펼쳐진 상황만 수습하려 한다.

규제 역시 빠지지 않는 남 탓이다. 규제가 워낙 거미줄처럼 촘촘하게 엮여 있다 보니 어떤 일도 새롭게 하지 못한다. 규제를 하나 풀려면 수없이 많은 공청회를 하면서 이해집단 간 조정을 시도하지만 대부분 집단 간의 충돌과 싸움으로 끝난다. 내가 설득당할 수 있다는 의식은 전혀 없고, 남을 굴복시켜야 한다는 집념밖에 없다.

내 탓은 없는가. 내 탓은 혁신을 막는 최초의 요인이지만 나는 전혀 생각하지 않으며 생각하기도 싫다. 혁신하겠다고 나섰다가 혹시 실패하면 나락으로 추락한다는 두려움이 크다. 직장이라면 한 번의 실패가 원인이 되어 승진을 못하거나 해고당할 수도 있다. 사업가라면 내 사업이 망할지도 모른다. 많은 돈을 쓰고도 성공하지 못하면 신용불량자가 된다. 나에게 혁신을 실천할 만한 능력이 없다는 점도 문제지만 사실은 더 큰 문제가 있다. 나도 모르게 마음속에 가지고 있는 네 개의 장벽이다.

`남들은` 장벽. 혁신을 생각하면 가장 먼저 외국 사례를 떠올린다. 남들은 이렇게 하는데 우리는 왜 저렇게 할까 비판한다. 누가 새로운 아이디어를 말하면 남들은 다 가만히 있는데 당신만 왜 그러느냐며 핀잔을 준다. 그러다가 남들이 하면 나도 따라 한다. 남들은 어떤지가 가장 중요한 판단 기준이다. 남들은 인공지능을 어떻게 활용하는지, 블록체인은 어떻게 평가하는지를 알고 나서야 남들에게 맞추어 움직이기 시작한다. 그러니 언제나 남 뒤꽁무니에만 관심이 간다. 어느 순간부터 우리나라에 4차 산업혁명 전문가가 우후죽순 등장했는데 대부분 남들은 전문가다.

`해봐서` 장벽. 전문가라고 불리는 사람이나 경험이 많다고 평가받는 사람일수록 못하는 이유를 줄줄이 댄다. 내가 해봐서 아는데 그건 이래서 안되고, 저건 저래서 안된다고 설명한다. 혁신이란 지금까지 아무도 경험해보지 못한 영역인데 마치 예지몽이라도 꾼 듯이 주장한다.

`한 방에` 장벽. 국가나 기업이나 단기간에 성과를 내야 한다고 믿는다. `천 리 길도 한 걸음부터`라는 속담을 `천 리 길도 한걸음에`라고 해석한다. 기초연구도 한 방에 해결하고 기술 개발도 단기간에 성과를 만들어야 한다. 리더라면 반드시 내 임기 중에 성과를 내야 한다고 믿는다.

`전례가` 장벽. 문제가 생기면 가장 먼저 과거의 사례를 찾는다. 전례가 없으면 하지 않는다. 내가 가면 길이 된다고 하지만 굳이 내가 앞장서서 길을 만들 필요가 없다. 나서지도 않고 처지지도 않고 중간을 지킨다.

내 마음속에 장벽이 있다면 이를 무너뜨릴 수 있는 사람 역시 나 자신밖에 없다. 어떤 혁신이라도 출발점은 바로 나 자신이다. 혁신에는 신념과 실천이 필요하다.

내가 원하는 혁신은 세상을 좋게 바꾸는 일인가. 신념이 있으면 시간이 오래 걸려도 실천할 수 있다. 해야만 하는 일을 지속적으로 반복하면서 작은 성과를 꾸준히 만들어야 한다.

누구나 나에게 관대하고 남에게 엄격하다. 남 탓하기 전에 먼저 나 자신부터 돌아보자. 혁신을 막는 최대의 요인은 바로 나 자신이다.

 

[News] Minor Program Briefing Session (Economics/PCM Minor Program)

기술경영학부 (5)

 

2018 Economics Minor Program Briefing Session will be held for KAIST undergraduate students.

Those who are interested, please refer to the information below.

 

○ Date : December. 13 (Thu), 3:00pm

○ Venue : #102, N22

○ Inquiry : School of Business and Technology Management (☏042-350-6302)

○ Related : https://btm.kaist.ac.kr/en/programs-admission/economics/economics-greeting

* gifts will be provided.


2018 PCM Minor Program Briefing Session will be held for KAIST MS students.

Those who are interested, please refer to the information below.

 

○ Date : December. 13 (Thu), 3:30pm

○ Venue : #102, N22

○ Inquiry : School of Business and Technology Management (☏042-350-6302)

○ Related : https://btm.kaist.ac.kr/en/programs-admission/pcm/pcm-greeting

* gifts will be provided.

[News] BTM Briefing Session for Students in School of Freshman

The BTM briefing session for students in the School of Freshman was held in the #102, Creative Learning Building on November 7.

Numerous students were participated in the session for an hour and a half.

After introducing BTM professors, BTM undergraduate representatives made presentation on BTM.

The pizza time followed by Q&A.

The session would be a valuable time for freshmen attendees to get to know more about majoring in Business and Technology Management with a delicious dinner.

BTM new undergraduate students will participate in the Workshop after entering the department during the winter vacation, and share a great time with their advisors, seniors and fellows.

Also, the BTM Lounge Day held every month, undergraduate field trips, and other programs are opened to all of the BTM undergraduate students.

Those freshman students who couldn’t participate in the event can download the briefing session material by clicking on the link below.

* BTM Briefing Session Material Download

Once again, BTM welcome the freshman students and hope to meet our new freshmen next year!

SP1_5661

SP1_5690

SP1_5684

SP1_5723

SP1_5731

 

2018 BTM Undergraduate Field Trip

2018 기술경영학부 학사과정 현장견학이 봄, 가을 총 2번에 걸쳐 개최되었습니다. 5월 25일 개최된 봄학기 현장견학에서 학생들은 서울 성동구 성수동 일대 사회적 기업 및 헤이그라운드를 방문하였고, 10월 19일에는 D.CAMP와 카카오 오피스를 방문하였습니다. 학사과정 지도교수님과 학부생들이 기업 및 지역 현장 경험을 통하여 기술경영에 대한 이해를 높일 수 있었던 유익한 시간이었습니다.

[News] 2018 KCB Academic Excellence Award

2018 KAIST 경영대학 학업우수상 시상식이 봄학기(3/5), 가을학기(10/15) 개최되었습니다. 학사과정, 석사과정 성적우수 학생에 대한 학업우수상 시상 후 학장님의 칭찬과 격려의 말씀이 있었으며,  Dean’s Luncheon이 차례로 이어졌습니다. 특히 10월 개최된 Dean’s Luncheon에서는 총장님께서 잠시 들리시어 학생들을 격려해주셨습니다. 학업우수상을 수상하신 학생 여러분들 모두 축하드립니다!